붙여넣기

첫 문서로 이동 이전 문서로 이동 다음 문서로 이동

[편집]-[붙여넣기]   단축키: Ctrl+V



다른 프로그램 또는 이 프로그램에서 복사한 내용을 현재의 위치에 붙여넣습니다.


붙여넣을 때 서식있는 문서형식(RTF형식)으로 붙여넣기가 가능한 경우에는 아래와 같은 선택창 없이 RTF형식으로 붙여넣고  RTF형식이 없는 상태에서 Html(웹페이지형식) 붙여넣기가 가능한 경우에는 자료형식 선택창이 뜨는 방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즉, 담비노트에서 복사하면 담비노트 전용 형식으로 붙여넣고, 한글,워드,엑셀등 오피스 프로그램에서 복사하면 선택창 없이 RTF형식으로 붙여넣고 MS 익스플로러(웹브라우저)에서 복사하면 Html과 일반 텍스트중에서 선택이 가능하도록 선택창이 띄웁니다.


이러한 동작방식은 환경설정의 기본값일 뿐이며 [도구]-[[환경설정]의 [기타]탭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이 창이 뜨는 경우에 더 이상 뜨지 않도록 하려면 선택창에서 더 이상 뜨지 않도록 체크표스를 하면 됩니다. 또한 -[도구]-[[환경설정]의 [기타]탭에서  창을 띄울 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으며 창이 뜨지 않을 때는 어떤 자료 형식으로 붙여넣을 것인지를 미리 지정해둘 수 있습니다. 



 Html(웹페이지형식)이란 웹브라우저의 웹페이지에서 사용되는 그림,표,글자등의 문서형식으로서 웹브라우저에서 복사하거나 ,Html편집기,한글,워드,엑셀등 오피스 프로그램에서 복사하면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형식입니다. 

Html형식은 일반적인 워드프로세스에서 제공되는 서식있는 문서형식(RTF형식)보다 표현력이 떨어질 때도 있고 더 우수할 때도 있는데 이것은 일반적으로 상대 프로그램( 복사한 프로그램) 및 복사한 자료의 성격에 따라서 다릅니다. 따라서 선택창 없이 붙여넣도록 지정한 경우에는 만약 붙여넣은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을 때는 Ctrl+Z로 붙여넣은 것을 취소를 한 후에 Ctrl+Alt+V (선택하여 붙여넣기)를 눌러서 수동으로 선택창을 띄워서 다른 형식으로 붙여넣을 수 있습니다. 상대 프로그램 (복사하기를 수행한 프로그램) 및 복사한 자료의 성격에 따라서 RTF형식, HTML형식중에서 어느 한 쪽이 다른 쪽 보다 표현력이 못할 때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Ctrl+Z로 붙여넣기를 취소한 후에 '선택하여 붙여넣기' 창을 띄워서 다른 형식으로 붙여넣을 수 있습니다.


※ 참고로 아래아한글의 경우에는 RTF형식으로 복사하면 붙여넣을 때 프로그램이 다운되거나 글자체가 깨지는 경우가 아주 간혹 있습니다. 이것은 아래아한글의 RTF저장 과정의 에러 때문입니다. 아래아한글은 워드와는 달리 복사할 때 자료를 클립보드에 넣지 않고 상대 프로그램에서 붙여넣을 때 자료를 RTF로 저장하여 클립보드에 넣어주는 방식을 취하는데... 매우 큰 자료를 복사하는 경우에는 이 과정에서 아래아한글이 다운되면서 담비노트까지 함께 다운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이런 경우에는 HTML형식으로 붙여넣기를 시도하십시오.  아래아한글에서 복사를 하면 클립보드(운영체제에서 제공되는 프로그램간 자료교환용 메모리 영역)를 통해서 RTF형식과 HTML형식을 동시에 제공합니다.


※ 웹브라우저에서 복사한것을 붙여넣은 후 출처(웹주소)넣기 

 웹주소와 함께 붙여넣기 를 참조하십시오.


※ 파일 또는 폴더 붙여넣기 

탐색기에서 파일이나 폴더를 복사하여 붙여넣으면 그 파일이나 폴더에 대한 대한 하이퍼링크(바로가기)가 생성됩니다. 이 경우 여러개를 한 꺼번에 선택해서 붙여넣어도 됩니다. 

<Program Files> <Favorites>


※ 익스플로러 즐겨찾기 붙여넣기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즐겨찾기 창에서 즐겨찾기 아이템을 복사하여 붙여넣으면 그 아이템이 가진 하이퍼링크 속성(제목 및 숨은  URL)을 그대로 옮겨올 수 있습니다. 


※ 웹 문서의 하이퍼링크 붙여넣기 

웹 브라우저의 웹문서에 하이퍼링크를 복사해서 붙여넣고자 한다면 하이퍼링크의 팝업메뉴에서 "바로가기 복사"메뉴를 선택하여 바로가기 복사를 한 후 붙여넣으십시오. 그러면 그 하이퍼링크 속성(제목 및 숨은 URL)을 그대로 가져올 수 있습니다.  

(보기)  네이버 뉴스  네이버뉴스 경제  네이버뉴스 IT  네이버 만평  스포츠동아 


※ 프로그램 실행 메뉴 붙여넣기 

윈도우즈의 [시작]-[프로그램]에 등록되어 있는 각 프로그램의 제목위에서 마우스 오른쪽 클릭으로 팝업메뉴를 실행하여 복사를 선택한 후 붙여넣으면 프로그램 실행 하이퍼링크가 만들어집니다.

(보기)  <워드패드>  <계산기>  <Windows 탐색기>


※ OLE개체 붙여넣기 

다른 프로그램에서 개체삽입으로 입력한 OLE개체 (도표,그래프등)를 복사하여 붙여넣을 때는  선택하여 붙여넣기 에서 OLE개체를 선택하면 붙여넣을 수 있습니다. Ctrl+V를 통한 일반적인 붙여넣기로는 붙여넣을 수 없습니다.


 외국어(일본어,중국어등) 붙여넣기

 외국어(영어 제외)를 붙여넣을 때 붙여넣은 후에 일부 깨짐 현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글꼴이 맞지 않아서 입니다. 붙여넣은 부분을 다시 선택한 후에 해당 외국어를 지원하는 글꼴로 바꿔줘야만 깨짐없이 제대로 표시됩니다.  담비노트에서는 텍스트 형식을 붙여넣을 때 붙여넣은 내용의 글꼴은 붙여넣는 위치의 현재 글꼴을 따라가게 됩니다. 예를 들어서 일본어 홈페이지에서 일본어 내용을 복사해서 굴림체로 표현된 곳에 붙여넣으면 일본어가 굴림체로 표시됩니다. 하지만 굴림체는 일본어를 일부분만 지원하기 때문에 지원되지 않는 글자들은 깨져서 나타납니다.  이 경우는 붙여넣은 영역을 다시 선택한 후에 글꼴선택박스에서 일본어를 제대로 지원하는 MS Gothic같은 글꼴로 바꿔주면 깨짐 없이 정상적으로 표시됩니다. 중국어의 경우는 MS Song을 선택해 주십시오.

 영어는 모든 글꼴들이 공통적으로 지원하므로 깨짐현상이 없지만 다른 외국어들은 지원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표현을 제대로 못하고 깨짐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영어를 제외한 외국어 붙여넣기를 자주 사용하는 경우라면 스타일 에 원하는 글꼴로 바꾸는 기능을 등록해둔 후에 단축키로 스타일 적용을 하면 좀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는 상황에 따라서 스타일 복사 / 스타일 붙여넣기 기능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이미 해당 외국어로 표현된 곳에 붙여넣으면 그 글꼴로 표시되므로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캡쳐한 이미지 (BMP) 붙여넣기]


이미지 캡쳐 툴 등으로 이미지를 캡쳐한 후붙여넣을 때 원하는 형식으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 참고로 전문 캡쳐툴을 사용하지 않고 윈도우즈 에서 Print Screen 또는 Alt+Print Screen키를 눌러도 이미지 캡쳐가 됩니다. 화면 전체를 캡쳐(이미지 복사)할 때는  Print Screen 키를,  현재 활성화된 창을 캡쳐할 때는 Alt+Print Screen 키를 누르면 됩니다.






- JPG 압축(화질 손상)레벨:  레벨을 높이면 사이즈가 줄어들지만 화질이 더 떨어집니다.  (기본값: 10)

- 레벨 변경 단축키: 좌우 화살표키 




미리보기 이미지 :  빨간 테두리 쳐진 왼쪽 이미지가 실제로 입력될 이미지입니다. 오른쪽 이미지는 원본 BMP이미지입니다. (PNG와 동일함)  

※ 이미지 스크롤:  마우스로 끌어서 옮기기,  Ctrl+상하좌우 화살표키, Shift+Ctrl+상하좌우 화살표키, PagUp/PageDown, Home/End

※ Ctrl+상하좌우 화살표키는 페이지(이미지 출력 화면)단위로 이동되며 , Shift+Ctrl+상하좌우 화살표키는 보다 정밀하게 움직입니다.



[설정 탭]





※ 관련 메뉴: 웹주소와 함께 붙여넣기 , 선택하여 붙여넣기 




[OLE개체 또는 메타파일 붙여넣기]


타 프로그램에서 OLE개체나 메타파일을 복사하면 BMP형식으로도 함께 복사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 경우 담비노트에서는 BMP를 우선으로 붙여넣습니다.

따라서 이런 경우에는 Ctrl+Alt+V  ([편집]-[선택하여 붙여넣기]) 를 눌러서 원하는 형식을 선택하면 됩니다.


※ 가령 파워포인터에 있는 도형을 복사한 후 담비노트에 붙여넣을 때는 Ctrl+Alt+V를 눌러서 메타파일을 선택하여 입력하는 편이 좋습니다. 메타파일로 된 도형은 인쇄할 때 계단현상 없이 깨끗하게 인쇄되는 장점이 있습니다.